default_setNet1_2

[쉼터]눈앞의 목표에 성실하자

기사승인 [1호] 2020.11.16  12:26:08

공유
default_news_ad1



독일의 유명한 정치가 오토 폰 비스마르크는
젊었을 때 법원에서 견습 서기로
잠시 일했습니다.

어느 겨울, 난롯가에서 동료들이
장래 희망에 관해 이야기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다들 장관, 총리 등이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비스마르크는 서기의 바로 윗자리에서
일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동료들은 꿈이 작은 그를 비웃으며 말했습니다.
"아니, 사나이의 포부가 뭐 그런가!
좀 꿈을 크게 가지면서 살게!"

그러자 비스마르크는 대답했습니다.
"나는 당장 이룰 수 있는 희망을
말한 것뿐이라네."

비스마르크는 그렇게 한 단계씩 목표를 가지고
최선을 다해 올라갔으며 이후 '철의 재상'이라 불리며
독일의 초대 총리가 되었습니다.





'천 리 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말이 있습니다.
처음부터 너무 큰 목표를 세우다 보면,
눈에 보이는 성과가 없기에 더 나아가지 못하고
지레 포기하고 싶습니다.

그러니 당장 오늘 할 일부터 목표를 세우세요.
하루, 한 달, 일 년...
그렇게 눈앞의 목표를 이루어 나가다 보면
어느새 꿈꾸어 왔던 목표에 도달한
당신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 금주의 명언
가장 높은 곳에 올라가려면 가장 낮은 곳부터 시작하라.
– 푸블리우스 시루스 –
 
/따뜻한하루 제공

충남인터넷뉴스 shanews@shanews.com

<저작권자 © 서해안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