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부발전] 농가온실가스 감축 성공모델 ‘제시’

기사승인 [1호] 2020.11.10  11:07:33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 지역농가와 11만6천t 온실가스 감축⋯347억 절감효과 -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충청남도, 농림축산식품부,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함께 11월 4일(수) 충남 논산 농업기술센터에서 ‘온실가스 감축 농업발전 상생협력사업 성과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서부발전은 2015년 8월 충남 태안으로 본사를 이전하면서 지역 사회와의 상생발전을 위해 같은 해 11월 농식품부, 충남도와 함께 ‘온실가스 감축과 농업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5년간 충남지역 농가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추진해 왔다.

농가나 농업법인이 지열을 비롯해 바이오가스, 공기열 히트펌프, 다겹보온커튼, 목재펠릿 등의 저탄소 기술을 활용해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면 온실가스 감축 실적에 해당하는 만큼의 지원금을 받는 구조다. 농가의 에너지비용을 줄여 궁극적으로 잘사는 농촌을 만들어보자는 국내 최초의 상생형 사업모델인 셈이다.

서부발전은 지난 5년간 재원을 조성해 저탄소 기술도입과 농가에 대한 온실가스 배출권 확보를 위한 외부사업 등록을 지원했다. 사업에 선정된 80개 농가 중 79곳은 외부사업에 등록됐고, 이들 농가는 향후 5년간 총 11만6000t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탄소 농업기술 도입으로 총 347억원의 에너지비용 절감효과도 기대된다.

서부발전은 협약 기간이 종료되는 올해 연말까지 10개 내외 농가를 추가로 선정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외부사업에 등록돼 올해부터 지원을 받게 되는 32개 농가 대표가 참석해 실무협약을 맺었고, 그동안 사업추진을 위해 노력한 서부발전과 재단, 농민 등에 대한 표창 수여가 이어졌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국내 최초로 농가와 기업이 협력하는 사업이다 보니 초기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정부, 지자체, 농업인과 함께 극복함으로써 온실가스 감축사업의 성공사례가 될 수 있었다”며 “국가 온실가스 감축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을 수행할 수 있어 기쁘고, 향후에도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이번 사업은 심해지는 기후위기 시대에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면서 농업과 기업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는 모범적인 사례”라며,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추진하여 농업발전에 기여해주신 서부발전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

 

서부발전, 소상공인 대출지원 ‘자금조달 숨통 튼다’

- 기업은행과 추가대출사업⋯100억원 조달 1%p 이자감면 -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11월 5일(목)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인한 경기침체·내수부진 속에 고통을 겪는 태안지역 소상공인과 협력기업을 위해 본사에서 IBK기업은행과 ‘新동반성장 협력대출 사업’을 위한 협약식을 맺었다.

서부발전은 2017년부터 기업은행에 500억원의 보증금을 예치, 이를 통해 발생하는 이자를 활용해 태안지역 소상공인과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이자비용을 감면하는 동반성장 협력대출 사업을 진행해왔다. 기업은행은 500억원 보증금에 대한 대출한도를 750억원으로 설정하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이자 1.1%p를 감면했다. 이 사업을 통해 지금까지 212개 기업이 735억원의 대출을 지원받았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소상공인과 협력기업이 경영난으로 어려움을 겪자 서부발전과 기업은행은 대출지원금을 더욱 늘려 지역사회와의 상생성장에 나섰다. 대출한도를 100억원 더 증액하고, 1%p 이자감면 혜택을 지원하는 ‘新동반성장 협력대출’을 11월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서부발전은 이외에도 신한은행-SGI서울보증과 함께 `디딤돌 금융사업(무담보 보증대출)'과 지역사회 소상공인과 협력기업을 위한 코로나 긴급금융지원(73개사, 2억원) 등을 시행하며 상생의 가치를 적극 이행하고 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추가 대출지원 사업으로 소상공인과 협력기업들이 직면한 경영난을 해소하는데 작은 보탬이 됐으면 한다”며 “유례없는 코로나 팬데믹 사태로 고통 받는 지역사회와 협력기업의 경영활동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화랑 기자 fire4222@nate.com

<저작권자 © 서해안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